<기 고> [시론] 4차 산업혁명 핵심 5G인프라 속도내야[디지털신문]

[시론] 4차 산업혁명 핵심 5G인프라 속도내야

임주환 한국정보통신산업연구원장

입력: 2017-09-12 18:00
[2017년 09월 13일자 23면 기사]

지난 8월3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2017년 국가정보화에 관한 연차보고서’에 의하면
ICT관련 주요 통계 지표에서 우리나라가 세계1위를 차지하고 있다.

ITU가 발표하는 ICT발전지수에서 175개국 가운데 계속 1위를 하고 있으며, 블룸버그 혁신 지수와
인터넷 평균 접속 속도에서도 세계 1위를 나타내고 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지구 위의 모든 사람들은 네트워크로 연결된 상태에서 일상적인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유·무선 네트워크는 개인의 일상생활에서 떼어놓을 수 없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서비스와 경제
활동의 기반 인프라로서 일자리 창출 등 국가 전반에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ITU 자료에 의하면 네트워크 보급률과 국가경쟁력과는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모건 스탠리 리서치에 의하면 새로운 ICT인프라의 구축은 새로운 서비스와 콘텐츠의 창출,
도·소매업으로 확산이 순차적으로 하나의 성장패턴에 따라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OECD는 국가의 ICT 인프라 투자와 GDP사이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향후 우리나라가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하려면 ICT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한층 강화해야할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은 산업의 경계가 없어지고 여러 분야의 기술이 융합되어 새로운 기술 혁신이
일어나는 것으로 특히 속도, 범위, 영향력 측면에서 인류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시대를 접하게 될 것이다. 획기적인 기술의 진보와 파괴적 기술에 의한 산업재편 및 전반적인
시스템의 변화 등이 4차 산업혁명의 주요 특징이다. 4차 산업혁명은 단순히 사물에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센서를 붙이는 것이 아니고, 플랫폼을 만드는 것으로서 전통적인
제조기업들도 플랫폼을 추진하고 있다. 과학기술적 측면에서는 ‘모바일 인터넷’, ‘클라우드 기술’,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ICT기술이 변화의 주요 동인이 될 것이다.

5G 인프라는 신규 서비스 제공의 시급성과 혁신 생태계 구축 필요성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2020년대 초반까지 구축될 5G 인프라에 한층 더 집중해야할 것이다. 5G로 주고받는
데이터량은 매초 10GB로 현재의 10~100배 속도가 가능해 고화질 동영상 처리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5G에서는 종단 간 1 밀리세컨드(msec) 수준의 초저지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존 이동통신 기술 보다 대폭 감소되어 자율주행 차량의 제어와 같은 정교한 실시간성이 요구되는
서비스도 가능해진다. 5G 구축을 활성화하기 위한 조치가 …….(이하생략)

 

<디지털뉴스 이용규칙 중 일반원칙 1항에 의거 기사일부를 게재하지 않았으며 단순링크를 하였습니다.>

 

원문보기: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7091302102351607001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