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융합은 무엇이며, 왜 필요한가 [머니투데이]

[기고]융합은 무엇이며, 왜 필요한가

임주환 한국정보통신산업연구원 원장

수명연장에 따른 치매 및 지구 온난화 등 복잡한 문제 ‘융합’적 접근 필요
머니투데이 한국정보통신산업연구원 원장 임주환 |입력 : 2015.05.18 05:56

“우리는 거대한 융합의 바다에 떠 있으며, 한국의 미래는 융합기술에 달려 있다.” ‘제3의 물결’ 저자인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가 2001년 우리에게 던진 충고다. 15년이 지난 지금, 우리나라에서 융합은 기술·산업·인문·예술간 융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융합이란 무엇이며 왜 필요한가. 작년 우리나라에서 흥행한 영화 ‘비긴 어게인’을 예로 들겠다. ‘비긴 어게인’은 스타 명성을 잃은 음반 프로듀서와 스타 남친을 잃은 싱어송라이터가 뉴욕에서 만나 함께 노래로 다시 시작하는 줄거리이다.

영화는 여자주인공 그레타가 초라한 무대에서 위축된 모습으로 통기타만으로 자작곡을 부르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그러나 영화가 30분 지나면서 엄청난 반전이 일어난다. 유능한 프로듀서 댄이 그레타의 노래를 들으면서 상상을 하기 시작한다. 연주자 없는 심벌즈와 드럼이 박자를 넣고, 피아노가 리듬을 실어주고, 바이올린과 첼로가 음을 풍부하게 한다. 그러자 밋밋하기만 했던 노래가 소름 돋을 만큼 힘을 얻게 된다. 그레타의 위축되고 우울했던 얼굴은 노래에 몰입한 자신감 넘치는 뮤지션으로 변한다. 단조로운 통기타에 여러 악기가 어우러져 풍부한 음으로 변하게 되는 데 이것이 바로 ‘융합의 효과’ 아닐까.

<– 이후 생략 –>

<디지털뉴스 이용규칙 중 일반원칙 1항에 의거 기사일부를 게재하지 않았으며 단순링크를 하였습니다. 상위 제목을 클릭하시면 기사본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